'SBS스페셜' 이재은, 남편 "10년 전 아내는…연애시절 그리워" 이혼 합의서 건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SBS스페셜 이재은

 
'SBS스페셜' 이재은, 남편 이혼합의서 받고 눈물 "10년 전 아내는…"

'SBS스페셜' 배우 이재은과 교수 이경수씨 부부가 출연해 가상 이혼 체험을 했다.

이재은은 2006년 9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한국무용과 교수 이경수 씨와 결혼에 골인했다. 스승과 제자로 만난 두 사람은 결혼직후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여 부러움을 산 바 있다.

그러나 결혼 10년차가 된 현재 이재은은 달라진 부부의 모습에 속상함을 토로했고, 남편은 연애 시절을 그리워했다. 방송에서 협의 이혼 합의서를 내민 남편에게 서운함을 느낀 이재은은 “결혼과 동시에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쉬는 것이 꿈이었다. 내가 많이 나태했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이재은은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와 나태한 일상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반면 남편 이경수 씨는 “연애 당시 이재은을 보고 싶다”며 “학교 다니던 때 연예임에도 불구하고 출석률 100%를 달성했다. 장학금까지 받고 열정적으로 생활하는 모습에 반했다”며 그리움을 내비쳤다.

이어 배우 이재은은 개그우먼 김미화에게 위기의 결혼생활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이재은은 남편 이경수 교수에게 이혼신청서를 받아들고 당황스러워 했다. 이후 이혼 공부를 시작한 이재은은 "이 일은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며 김미화를 찾았다.

이재은은 과거 김미화가 '순악질여사'로 활약했을 당시 딸로 출연하면서 호흡을 맞췄다. 때문에 이재은은 김미화에 대해 "언니라고 해야 할지, 엄마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속 깊은 얘기도 털어 놓을 수 있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김미화는 이재은의 얘기를 한참 들은 뒤 "이혼이라는 게, 법적으로 가게 되면 서로 안 좋은걸 다 헐뜯고 공방이 되는 것"이라며 "지금은 이혼신청서가 한 페이지지만 그러면서 100페이지가 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원래 모든 사람이 쓸쓸하고 외롭다"며 "나도 남편이 있지만, 내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건 나다. 그리고 모든 문제의 원인은 나다. 나를 기분 좋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이재은을 격려했다.

김미화의 말에 이재은은 눈물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SBS스페셜 이재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