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고추냉이 호스래디시 효능, 소화 돕고 감기에도 저항력 생겨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6.18 15:04

호스래디시 효능

서양고추냉이 호스래디시 효능, 소화 돕고 감기에도 저항력 생겨

호스래디시 효능이 화제다. 최근 호스래디시 효능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호스래디시는 겨자과(Cruciferae)의 여러해살이풀로 서양고추냉이 · 고추냉이무, 와사비무라고도 한다. 호스래디시는 ‘서양의 와사비’다. 호스래디시는 매우 톡 쏘는 맛을 가지고 있어 단 한 입만 베어 물어도 입안 전체에 얼얼한 향이 퍼진다. 독일인과 덴마크인들은 생선과 함께 호스래디시를 즐겨 먹는다.

호스래디시는 아주 매운맛 때문에 훈제연어에 많이 쓰는데, 갈아서 사용하면 맛이 떨어지므로 크림을 섞어 크림 호스래디시로 사용한다. 영국인들은 전통적인 로스트비프와 비프스테이크를 먹을 때 호스래디시를 함께 먹는다.

호스래디시는 순환기능 개선, 고혈압-감기 예방, 가래 해소에 효과적이다. 호스래디시의 신선한 뿌리는 칼슘, 나트륨, 마그네슘과 비타민C를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예전에는 질병을 치료하는 약용으로도 사용했다고 알려졌다. 기름진 요리와 함께 먹으면 소화를 돕고, 샐러드드레싱으로 자주 먹으면 감기에도 저항력이 생긴다. 몸의 순환기능을 활성화시켜 혈압을 낮추는 효과도 있는데 특히 고령의 노인들에게 좋다.

또한 호스래디시는 열을 가하면 매운맛이 사라지므로 매운맛을 유지하려면 생것을 이용해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많이 갈았을 때는 팩에 밀봉하여 냉동보관하는 것이 제일 좋다. 냉동상태로 6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으며 자르지 않은 뿌리는 씻은 후 식초에 담가 보관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호스래디시 효능’.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