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담배와의 전쟁 중…끔찍한 흡연 경고

중앙일보

입력 2015.06.15 15:35

호주의 담뱃값. 흡연이 실명(왼쪽), 구강·인후암(가운데)을 유발하고 어린이 간접 흡연을 유발(오른쪽)한다는 경고를 담았다.
WHO의 흡연 경고 광고.

세계보건기구(WHO)가 흡연에 대한 규제와 국제 협력을 위해 채택한 담배규제기본협약(FCTC)가 발효된 지 10주년을 맞아 세계적으로 흡연자들의 설 곳이 줄고 있다.

중국은 이달 1일부터 사무실·호텔·병원·식당 등 지붕이 있는 건물 내 금연을 전면 실시했다. 유치원과 학교 반경 100m 안에서는 담배 판매도 금지되었다. 이를 어기다 적발될 경우 최고 200위안(약 3만 5000원)의 벌금이 부과되며, 세 차례 위반하면 정부 홈페이지에 이름이 공개된다.

이번 중국의 강력한 흡연 규제는 흡연 인구가 3억 7000만 명에 달하는 중국이 2008년과 2010년 실시했던 금연 정책의 실패를 거울 삼아 그간의 오명을 씻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금연 정책을 펼치는 나라로 유명하다. 호주에서는 2005년부터 이미 식당이나 술집 내부에서는 담배를 피울 수 없는 금연법이 정해졌다. 현재는 모든 공공장소와 일터, 상가, 식당, 호텔 등에서 담배를 피울 수 없다.

극히 예외로 허가된 야외 흡연 장소도 공공건물에서 15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지정되어 있다. 호주국립대는 지난달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오는 7월부터 “캠퍼스 내부를 담배 연기가 없는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말하며 캠퍼스 내 전면 금연을 선언하기도 했다.

호주의 또 다른 강력한 금연 정책 중 하나는 충격적인 수위로 흡연의 위험성을 강조하는 금연 광고다. 흡연으로 병든 신체와 장기의 일부를 방송 광고로 내보내거나 담뱃갑 사면에 경고 문구와 그림을 부착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다.

우리나라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공포 광고가 금연 홍보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해 지난해 하반기 호주의 광고를 참고한 방송 광고를 제작·방영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해 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외국 담배 수입 금지령’ 이후 올해 들어 대만산 담배 수입을 중단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내부적으로도 담배가격을 인상하는 등 대대적인 금연 정책을 펴고 있다.

북한 내각 보건성의 최현숙 책임부원은 지난달 30일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에서“최근 북한 금연정책이 상당부분 효과를 보였으며, 북한 남성의 흡연율은 해마다 감소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세계 곳곳에서 금연 효과 증진을 위한 다양한 법안이 시행되고 있다. 노르웨이·호주·태국·캐나다 등에서는 담배판매점 내 담배전시금지법을 도입해 편의점 내의 담배 광고는 물론 제품 진열까지도 금지하는 방침을 내렸다. 보이지 않는 곳에 담배를 보관했다가 소비자가 상품을 찾으면 그때그때 꺼내서 팔도록 하는 것이다.

일본은 효과적으로 흡연을 규제하면서 흡연자의 권리도 인정한다. 거리 곳곳에 어렵지 않게 흡연구역을 찾아볼 수 있는 대신 흡연구역 밖에서 담배를 피울 경우 흡연자를 철저하게 적발하며, 금연자와 흡연자를 완전히 분리시키는 ‘분리형 금연 정책’개념을 도입·실행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도입, 올해 1월 1일부터 담뱃값이 2000원 오름과 동시에 모든 음식점에서의 금연이 의무화되었다.

더불어 5월 29일에는 담뱃갑에 흡연 경고 그림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12월부터는 담뱃갑 면적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경고 그림과 문구 부착이 의무화된다.

이소영 인턴기자(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학 4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