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도대체 얼마까지 오르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6.06 10:04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사진 중앙포토]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도대체 얼마까지 오르지?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첫 시행일을 27일 첫 차부터로 정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관련해 지하철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200원 인상된다. 지하철만 이용할 경우 기존 40㎞초과 시 매 10㎞마다 100원 추가 되던 것이 앞으로는 50㎞ 초과 시 매 8㎞마다 100원 추가 되는 방식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오전 6시30분 이전 지하철 이용자에 대해 기본요금의 20%를 할인해주는 조조요금도 처음으로 도입된다.

버스 요금은 150~450원으로 차등 인상된다. 간·지선, 마을버스의 경우 현재 1050원에서 1200원, 750원에서 900원으로 각각 동일하게 150원씩 오른다. 광역버스는 1850원에서 2300원으로 450원 큰폭으로 인상된다. 심야버스는 1850원에서 2150원으로 300원, 순환버스는 850원에서 1100원으로 250원 오른다.

다만 청소년·어린이 요금(교통카드 이용시)은 현행 교통요금과 요금이 그대로 유지되며, 영주권을 가진 외국인 중 65세 이상에게도 지하철 무임승차제가 새로 도입된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요금 인상 관련 오는 12일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요금 인상안을 최종 확정한 뒤, 각 해당 기관 통보 및 신고 등의 절차를 밟아 이달 마지막 토요일(27일) 첫 차부터 새로운 금액을 적용할 계획이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인상'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