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모티브 영화 '소수의견' 김옥빈, 맡은 役 실존인물 직접 만나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6.02 18:40

업데이트 2015.06.02 18:40

`소수의견` 김옥빈 [사진 중앙포토]

 
'소수의견' 김옥빈 "기자 됐으면 잘 했을 듯" 거의 메이크업 안한 이유가

'소수의견' 김옥빈이 자신의 나이를 재치있게 언급했다.

2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제작 (주)하리마오픽쳐스 배급 (주)시네마서비스)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김의성, 권해효와 김성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옥빈은 “연기를 하면서 무엇을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 하지만 '소수의견'은 그런 영화가 아니다. 자연스럽게 묻어나려는 걸 택했다. 또 여자 기자들은 체력이 엄청 강하고 술도 강하고 정말 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옥빈은 극중 기자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예쁘게 꾸민 기자들도 많은데 나는 기자의 이미지를 뻔하게 표현한 것 같다"고 사회부 여기자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또, 김옥빈은 "최대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 이질감을 주지 않으려 거의 메이크업을 하지 않았다. 노메이크업까지는 아니고 BB크림 정도만 발랐다."며 "내가 좀 더 어렸을 때 진로를 그쪽으로 정했더라면 정말 잘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경림이 "지금도 늦지 않았다"라며 부추기자, 김옥빈은 "아니다. 지금은 계란 한 판이 됐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혼자 질문을 많이 했다. 이런 질문을 사회에 던졌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소수의견'에서 김옥빈은 자신이 맡은 공수경 역에 실존인물이 있어 만남을 가진 적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소수의견’은 ‘혈의 누’ 각색과 프로듀서를 맡았던 김성제 감독 작품으로 용산참사를 모티브로 한다.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열여섯 철거민 소년과 스무 살 의경 두 젊은이의 법이 외면한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그린다.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이경영 장광 김의성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지난 2013년 6월 크랭크업 후 CJ E&M에서 시네마서비스로 배급사를 변경해 촬영 종료 2년 만인 오는 6월25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소수의견' 김옥빈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