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업 비자금 추가정황 포착

중앙일보

입력 2015.06.02 16:03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경남기업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추가로 포착했다.

2일 검찰 등에 따르면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지난달 29일 경남기업 계열사 관계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경남기업 현장 전도금 명목의 현금 32억원과 서산장학재단 출연금 외에 또 다른 의심스러운 자금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특히 2012년 대선과 총선 전후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등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서 불법 자금을 받은 의혹이 있는 정·관계 인사들에게 돈이 흘러간 단서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검찰은 2012년 대선 때 새누리당 대선캠프 수석부대변인을 지낸 김모(54)씨를 지난달 29일부터 1일까지 나흘 연속 조사했다. 김씨는 한장섭(50) 전 경남기업 재무담당 부사장을 통해 성 전 회장의 돈 2억원을 전달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2억원을 정치권 인사들에게 전달했는지 추궁했지만 김씨는 "돈을 받은 적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1일 한 전 부사장을 소환해 2억원의 출처와 전달 상황을 캐물었다. 한 전 부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2012년 11월쯤 현장 전도금에서 현금 2억원을 빼내 김씨에게 줬지만 최종적으로 누구에게 전달됐는지는 모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검찰은 한 전 부사장의 진술이 구체적이어서 김씨가 돈을 받았다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김백기·이유정 기자 key@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