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셋째 출산해… 1년만에 또다시 득남해… '훈훈 금슬 과시'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5.20 09:18

업데이트 2015.05.20 17:53

이요원

배우 이요원(36)이 셋째를 출산해 관심을 모았다.

이요원은 지난 17일 서울 모 산부인과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해 5월 둘째 딸을 출산한 지 약 1년만에 또 다시 아이를 낳았다.

두 딸에 이어 셋째 아들을 출산해 세 아이의 엄마가 된 이요원은 현재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산후조리원에서 출산 후 몸조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요원은 2003년 1월 사업가 겸 골프선수 박진우씨와 결혼한 후 이듬해 첫 딸을 낳았으며 10년 만인 지난해 5월 둘째 딸을 낳았다.

한편 이요원은 2013년 9월 종영한 SBS '태양의 제국' 이후 작품 활동을 쉬며 휴식기를 가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요원’[사진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