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퇴의 그늘? 50대 61%가 블루칼라

중앙일보

입력 2015.05.19 01:14

업데이트 2016.08.26 14:48

지면보기

종합 19면

지난해 서울시 평균 세대주는 전문대졸 학력의 49세 남자 가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이같은 결과를 담은 ‘2014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평균 가구원수는 2.65명으로 조사됐고, 월평균 소득은 300만~400만원이 가장 많은 23.3%를 차지했다. 가구 구성별로는 1인 가구가 24.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1인 가구 시대’가 도래했다는 의미다. 이어 2인 가구(23.7%), 3인 가구(22.9%) 순이었다.

서울시 2014 도시정책지표
월소득 300만~400만원 가구 최다
24%가 1인 가구 … 가족형태 변화

 직업별 조사에선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블루 칼라 비율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30대의 블루 칼라 종사자 비율은 33.4%로 조사됐고, 40대(45.7%), 50대(61%)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블루 칼라 비율도 늘었다. 2006년 조사와 비교해 50대 블루 칼라 비율은 2.9%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주거 형태는 세대별로 갈렸다. 신혼부부가 상대적으로 많은 30대의 경우 전·월세 주거 비중이 84%로 조사된 반면 자가 주택 비율은 15.5%에 불과했다. 반면 50대는 자가 주택 비율이 60.9%에 달했다.

행복도를 측정하는 행복점수는 72점(100점 만점)으로 2013년(72.2점)과 비교해 낮아졌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