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뉴스] 워싱턴서 한·미·일 외교차관 회의 열려

중앙일보

입력 2015.04.17 01:00

지면보기

종합 20면

한·미·일 3국 외교차관 회의가 16일 오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렸다. 조태용 외교부 1차관,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 일 외무성 사무차관이 참석해 북핵문제 등을 논의했다. 조 차관은 15일 워싱턴 도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역사 문제에 대해 분명하고 단호하게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