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교청서에서도 '가치공유' 표현 삭제될 전망

중앙일보

입력

  일본 정부가 발간하는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서도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이란 한국을 설명하는 표현이 삭제될 전망이다.

교도(共同)통신이 입수해 1일 보도한 2015년도 판 일본 외교청서 초안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한국을 "자유 민주주의, 기본적 인권 등의 기본적인 가치 및 지역평화와 안정 확보 등의 이익을 공유하는 나라"라고 소개하던 부분을 삭제하고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만 명기했다.

지난달 초 외무성 홈페이지에서 관련 문구를 삭제한 데 이어 일본의 외교방침 및 입장을 대내외에 공표하는 외교청서에서도 한국에 대한 기본 입장을 변경한 것이다. 일 외무성은 1957년부터 매년 외교청서를 발간하고 있다.

한편 중국에 대해선 지난해까지의 "매우 긴밀한 관계"란 표현을 "동중국해를 사이에 둔 이웃나라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식으로 진전된 표현을 썼다.

외교청서 초안은 일본의 전후 70년의 발자취에 대해선 "앞선 대전(2차 대전)에 대한 깊은 반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 "평화국가로서의 행보는 앞으로도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 외교청서는 독도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 영토"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은 오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외교청서 초안을 각의에 보고하고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일 외무성은 대외홍보를 강화하기 위해 9년 만에 외교청서 전문(全文)의 영어판을 만들 계획이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