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가 소아과 의사 폭행 왜

중앙일보

입력

경남 창원의 한 치과의사가 자신의 딸을 치료한 소아청소년과 의사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3일 마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9시40분쯤 창원의 한 병원에서 치과의원 원장 A(39)씨가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 B(34)씨의 멱살을 잡고 얼굴을 두 차례 때렸다. A씨가 B씨를 폭행하는 장면은 이 병원의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B씨는 4주의 치료를 요하는 부상을 입었다. .

A씨는 생후 11개월 된 자신의 딸이 구토증세로 설 연휴기간 B씨로부터 진료를 받았지만 오히려 설사가 계속되는 등 병이 낮지 않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폭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상해 혐의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