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통판사와 삐딱이들 첫 해외여행 … "꿈이 생겼어요"

중앙일보

입력 2015.02.17 00:38

업데이트 2015.02.17 01:06

지면보기

종합 12면

‘비행 청소년’으로 불리는 소년·소녀 13명이 설을 앞두고 태국 북서부 치앙마이로 힐링 여행을 다녀 왔다. 천종호(50) 부산가정법원 부장판사가 하나투어와 함께 마련한 ‘지구촌 희망여행’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6일간 이어졌다.

 생애 첫 해외여행을 떠난 아이들은 모두 절도·폭행 등 비행을 저질러 소년보호처분을 받고 청소년회복센터(쉼터)에서 생활하는 중이다. 인솔자인 천 부장판사는 2010년 창원지법 소년부를 시작으로 5년째 소년재판을 전담하고 있다. 법정에서 아이들을 엄하게 꾸짖어 ‘호통판사’로 불린다. 그는 “비행 청소년들은 대부분 가정 형편이 어렵고 한 부모 가정이나 조손(祖孫) 가정 출신이어서 마음속에 상처가 많다”면서 “여행을 통해 스스로가 소중한 존재이고, 포기하기엔 이르다는 걸 일깨워주고 싶었다”고 했다. 아이들의 소감문을 바탕으로 여정을 재구성했다.

#힘겨운 첫걸음 : 열여덟 살 현지 이야기

 지난 8일이었다. 설레고 두려운 마음으로 부산 김해공항 국제선 카운터 앞에서 판사님, 아이들 14명과 처음 만났다. 그런데 출국 직전 한 아이가 “도저히 못 가겠다”고 울먹였다. 그 아이는 여행을 포기하고 돌아갔다. 최근 가족 문제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고 한다. 나머지 아이들도 입을 꾹 다문 채 스마트폰 게임을 하거나 계속 주위를 둘러봤다. 설상가상 비행기가 세 시간 연착됐다. 새벽 3시가 넘어 태국 치앙마이에 도착했다.

#변화의 시작 : 열여덟 살 혜린이(가명) 이야기

  태국에 도착한 첫날 우린 5m가 넘는 나무 위에 매달려 집라인(Zip Line·줄 타고 강 횡단하기) 체험을 했다. 안전 장비를 착용했지만 다리가 후들거렸다. 결국 포기한 나는 스스로에게 화가 나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다행히 이후의 뗏목체험, 코끼리 타기는 친구들 도움으로 무사히 마쳤다. 이런 내가 2년 전 분노 조절이 안 돼 자해를 하고, 쉼터 선생님에게 흉기를 휘둘러 10호 처분(소년원 2년 송치)을 받았다니…. 스스로가 부끄러워졌다.

 다음 날 시내에서 1시간 떨어진 소수민족 학교에 가서 봉사활동을 했다. 여섯~열두 살 아이들을 3명씩 맡아 페이스페인팅, 축구 등을 하며 놀았다. “남을 도와주니까 어른이 된 것 같아요.” 나는 판사님께 수줍게 털어놓았다.

#위기 : 열여덟 살 현태 이야기

 “너희들 계속 거짓말하는 거 판사님이 모를 줄 아나. 똑바로 못 대나!”

 여행 둘째 날 밤. 우려했던 ‘사건’이 터졌다. 민혁이(17)가 나를 포함한 남자 아이들에게 담배를 팔았다가 판사님에게 들킨 것이다. 민혁이는 처음엔 “담배가 없다”고 버텼다. 판사님이 방에서 담배를 찾아내자 “공항 면세점에서 외국인에게 부탁해 한 보루 샀다”고 했다.

 “너그들 여기 여행 왜 왔나. 잘못 반성하고 다시 시작하자고 온 거 아니가?” 판사님 의 말씀을 들으니 정신이 번쩍 났다. 민혁이의 두 눈에서도 눈물이 흘렀다. 우리는 ‘앞으로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는 반성문 두 장씩을 쓰고서야 잠자리에 들 수 있었다. 천 판사님은 평소엔 다정하시다가도 장난이 심하거나 동행한 선생님들에게 버릇없이 굴 땐 호통을 치신다.

#아픔·힐링 : 열네 살 태근이 이야기

 셋째 날과 넷째 날, 서로 조금씩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나는 폭행과 오토바이 절도로 소년재판을 받았다. 가위만 있으면 어떤 오토바이든 시동을 걸 수 있다. 작년에도 오토바이를 훔쳐 달아나다 붙잡혀 5호 처분(보호관찰)을 받았다. ‘나이가 어리니까 풀려나겠지’ 했는데, 천 판사님은 소년분류심사원(선고 전까지 소년원 구금)으로 위탁했다.

 “그때 자유가 없는 생활이 무슨 뜻인지 알았어요. 다시는 그곳에 가지 않을 거예요.” 달리는 차 안에서 판사님께 말했다. 절도로 5호 처분을 받은 수현이(17) 형은 지난해 위탁 기간 중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했다. 수현이 형은 “그때를 떠올리며 다시는 사고를 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 다시 여행 : 열아홉 살 승우(가명) 이야기

 태국에서의 마지막 날. 밤늦게 공항으로 갔다. “헤어지기 싫다”며 눈물을 보이는 아이도 있었다. 돌이켜보면 나는 지금까지 꿈이란 것도 없었고 하고 싶었던 것도 없었다. 차량 절도, 사기, 아리랑치기…. 나 자신을 스스로 감당할 수 없다는 좌절감도 들었다. 판사님이 알려준 시바타 도요의 시 ‘약해지지 마’가 기억에 남는다.

 ‘불행하다고 한숨짓지 마. 햇살과 산들바람은 한쪽 편만 들지 않아. 꿈은 평등하게 꿀 수 있는 거야…’.

 여행은 끝이 났지만 우리 각자의 삶에서 진짜 여행은 지금부터다.

태국 치앙마이=이유정 기자

사진 설명

사진 1 천종호 판사와 함께한 6일간의 여행 동안 13명의 청소년들은 다양한 체험을 하며 매일 한 뼘씩 자랐다.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코끼리를 타보고

사진 2 소수민족 학교에서 페이스페인팅과 축구 등 봉사활동도 했다.

사진 3 여행 후반부로 갈수록 아이들이 천 판사에게 먼저 다가가기 시작했다. 단체사진은 이들이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모자이크 처리했다. 가운데는 천 판사. [사진 하나투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