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균성, 조현아 싱크로율 100% 패러디…"그러고 비행기 타지마라" 사진 보니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2.12 15:48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보컬 그룹 노을 강균성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싱크로율 100%를 보였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승수, 조동혁, 가수 정기고, 보컬그룹 노을 강균성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강균성은 조 전 부사장을 흉내 냈다. 이어 강균성은 “하려고 한 게 아니다. 머리를 푸를까 하다가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 머리 하고 대한항공 타지 마라. 승무원들 놀란다”고 당부했고, 강균성은 “머리 푸니까 그렇게 돼서”라고 재차 해명했다.

강균성은 또 박진영, 윤민수, 김경호의 성대모사를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노을 강균성이 역대급 19금 발언으로 ‘라디오스타’를 초토화 시켰다.

이날 강균성은 “스킨십을 하다 정말 못 참을 때 딱 끊는다는데 그게 무슨 소린가?”라는 질문에 여성을 최대한 지켜주려 한다고 입을 뗐다.

강균성은 “스킨십을 연인과 하지 않나. 아무래도 더 깊은 관계는 참으면 참을수록 좋다. 그럴 땐 ‘아, 진짜 힘들다’란 남자다운 음성이 나온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여기에 19금 발언까지 덧붙였다. 강균성은 “내가 신체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인상은 꾸준히 준다. 일부러 밀착해서 스킨십을 한다”라 고백하는 것으로 ‘라디오스타’를 초토화 시켰다.

강균성 방송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강균성 조현아, 정말 닮았다” “강균성, 조현아 인 줄” “강균성, 19금 발언 아이디어 좋다” “강균성 19금 발언, 신체적으로 문제 없다는 인상을 어떻게 줄 수 있지 ㅎㅎㅎ” “강균성, 진짜 웃기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노을’ ‘라디오스타 강균성’ ‘강균성’ ‘조현아’.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