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U-22 축구대표팀, 한국에 살인미수?" 외신들 맹비난

중앙일보

입력 2015.02.02 08:45

업데이트 2015.02.02 09:11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중계캡처]

"우즈베키스탄은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축구팀이라는 것을 증명했다."

외신들이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의 ‘깡패축구’를 맹비난했다. 피해자는 한국 U-22 대표팀이었다. 한국 U-22 대표팀은 지난 1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태국 킹스컵 축구대회 1차전에서 우즈벡을 1-0으로 꺾었다.

우즈벡은 경기에서도 매너에서도 졌다. 한국은 전반 23분 송주훈(알비렉스 니가타)이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우즈벡은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물불 가리지 않았다. 비신사적인 행위로 2명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반칙이 아니라 폭력이었다.

후반 32분 야롤리딘 마샤리도프(우즈벡)는 소림사 쿵푸킥을 연상하게 할 정도로 발을 높이 들어 강상우(포항)의 가슴을 가격했다. 강상우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주심은 퇴장을 명령했다.

설상가상 샴시디노프(우즈벡)은 후반 42분 볼경합 후 넘어졌다가 일어서며 심상민(서울)의 얼굴을 주먹으로 3~4차례 가격했다. 오른손과 왼손, 오른손을 번갈아 가며 얼굴을 때렸다. 축구가 아닌 종합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장면이었다. 양팀 선수들은 우르르 몰려왔지만 다행히 더 큰 폭력사태로 번지지는 않았다. 주심은 우즈벡에 두 번째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한국은 우즈벡이 보란 듯이 침착하게 대응하며 1-0 승리를 잘 지켰다.

외신들은 우즈벡 축구를 맹비난했다. 영국 미러는 2일 해당 동영상을 게재하며 "난폭한 축구, 우즈벡 U-22 대표팀은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축구팀이라는 것을 증명했다"며 "킹스컵은 축구대회인가, 말을 타고 서로 창으로 찌르는 마상게임인가. 아무리 화가 난다고 해서 한국선수 턱이 돌아갈 만큼 가격하는 게 가능한가. 살인미수 혐의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기브 미 스포트는 "매우 잘못된 우즈벡 2인조의 쿵푸킥과 펀치 공격"이라고 비난에 동참했다. 아일랜드 매체 스포츠 조 역시 우즈벡 선수들을 과거 거친 플레이를 펼쳤던 에린 칸토나(프랑스)와 데 용(네덜란드)에 비유했다.

1일 아시안컵을 마치고 금의환향한 A대표팀과 맞물려 소식을 뒤늦게 접한 국내팬들도 대노했다. 한 축구팬은 "축구협회가 나서서 강력한 징계를 요구해야 한다"며 분노했다.

U-22 대표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아시아축구연맹 U-22 챔피언십을 준비하기 위해 이번 킹스컵에서 참가했다. 이 대회에는 태국 국가대표, 우즈벡 U-22 대표팀, 온두라스 U-20 대표팀 등 4팀이 참가해 풀리그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국은 4일 온두라스와 2차전을 치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영상 GIF=유튜브 영상, 스타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