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리비아 호텔 습격, 우리국민 피해 확인된 바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15.01.28 12:12

업데이트 2015.01.28 12:14

정부는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일어난 무장괴한들의 호텔 습격사건에서 한국인 피해자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8일 “리비아 내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우리국민 피해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우리 국민 피해여부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FP통신 등 일부 외신은 외국인 사망자 5명 중 1명은 한국인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27일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고급호텔에서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무장괴한의 습격으로 외국인 등 10명이 사망했다. 무장괴한들은 호텔 정문에 차량 폭탄 공격을 감행한 후 호텔 내부에서 총격전과 인질극을 벌였다. AP통신은 이 과정에서 미국인 1명과 프랑스인 1명, 구소련 연방 출신 3명 등 외국인 5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