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갓난아이 시신 버려진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15.01.28 09:17

  탯줄이 붙은 갓난 여자 아이가 제주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28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3시쯤 제주시 모 한의원 인근에서 여자 아기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당시 영아의 몸에는 엉성하게 잘린 탯줄이 엉켜 있었다. 부검결과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유기된 지 사흘에서 일주일 정도 됐다는 결론이 나왔다.

경찰은 산모가 혼자 아기를 낳아 유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최충일 기자 benoi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