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 막는 음식, 어떤 것이 있나 살펴보니…'지중해가 답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7:38

 
노화방지+ 장수+ 다이어트 “육류대신 생선, 견과류”

노화방지와 장수, 다이어트 효과까지 있다는 지중해 식단이 화제다.

지중해 식문화는 현지의 아름다운 경관에서부터 식사 테이블까지 두루 관련돼 있다. 지중해 연안에서 이뤄지는 농사, 채집, 수확, 어로 등의 과정과 음식을 함께 나누고 소비하는 과정을 포괄한다.

지중해 식단은 가공음식과 소고기, 돼지고기와 같은 육류는 가급적 피하고 채소, 과일, 생선, 콩, 껍질을 벗기지 않은 전곡, 견과류, 올리브유와 레드 와인으로 구성된다.

보스턴 브리검앤여성병원 연구진이 ‘간호사건강연구’(Nurses' Health Study)에 참여한 4600명 이상의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한 식습관 조사 결과, 지중해 식단과 유사한 식단을 유지하는 여성들의 말단 소립 길이가 상대적으로 더 긴 것으로 드러났다.

염색체 끝에 있는 말단 소립은 노화를 나타내는 생물지표다. 말단 소립은 신발끈 끝에 붙은 플라스틱 조각처럼 DNA의 손상 방지를 돕는 역할을 한다. 짧은 말단 소립은 나이와 관련된 만성질병, 조기 사망과 연관성이 있는 반면 긴 말단 소립은 장수 징후로 여겨진다.

또 이전 연구에서도 지중해식 식단을 할 경우 DNA 보호 이외에 심장마비 발병률을 30%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중해식 식단은 기억력과 사고력 보호에도 도움이 되고 이러한 지중해식 식습관을 가진 성인들이 노년기에 기억 및 인지 장애를 겪을 확률이 19% 낮다고 알려졌다.

한편 올리브오일 또는 견과류를 포함한 지중해식 식단은 대사증후군 개선 혜택과 더불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에 대한 비만, 고혈당혈증 감소 효과가 있다.

연구진은 “지중해식 식단은 노화방지 성분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소염 효과도 있어 DNA와 유전자 물질을 보호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화 막는 음식' [사진 여성중앙]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