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터넷망 복구, 일부 사이트는 정상 운영 안돼…美 보복 공격?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4:52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중앙포토]

 
한때 마비됐던 북한 인터넷망이 23일 일부 복구됐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사이트에 대한 접속은 이날 오전 11시쯤 복구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관영 통신사 ‘조선중앙통신’ 사이트 접속 인터넷망 복구가 완료돼 재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북한 다수의 인터넷 사이트는 지난 20일부터 간헐적으로 접속 장애를 겪었다. 이후 23일 오전 1시쯤부터 접속이 완전히 차단된 바 있다.

미국의 인터넷 실행 관리업체 ‘딘 리서치’의 더그 마도리 소장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인터넷이 “지난 19일 밤부터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다 전적으로 단절돼 있다”고 밝혔다. 딘 리서치는 북한 인터넷 다운에 대해 “북한 인터넷이 지난 19일 늦게부터 불안정 상태를 보이다가 22일 완전히 오프라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이러한 인터넷 단절이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뷰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에 따른 보복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NYT와 WP 등은 “오바마 대통령이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에 대해 상응하는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한 뒤 발생했다”며 미국 공격 가능성 여부에 주목했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이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1일 CNN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에 대해 사이버 반달리즘(파괴 행위)”이라며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방위 제1 위원장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미 영화사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는 영화개봉을 앞둔 지난달 사이버 공격을 당해 영화 수 편과 배우ㆍ직원 등 4만7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에대해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19일 “ 영화 ‘더 인터뷰’의 제작 배급사인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를 해킹한 곳은 북한”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23일 오전 11시22분에 ‘북한 노동신문 사이트에 대한 접속이 23일 오전 11시쯤 재개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는 사진만 1장 올라와 있을 뿐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사진 중앙포토]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북한 인터넷망 복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