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여경, 생후 1개월 아들과 자살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3:58

지난 22일 오후 10시쯤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전남경찰청 소속 이모(33·여) 경위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 경위의 집 욕실에서는 생후 1개월 된 아들이 욕조에 빠져 숨져 있었다.

현장에서는 "당신과 함께한 시간을 소중히 간직하겠다.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이 경위는 최근 아들이 클라인펠터 증후군 판정을 받은 뒤 심적 고통을 호소해왔다. 클라인펠터 증후군은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유전자 질환으로 불임이나 지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위는 지난달 말 아들을 출산한 뒤 지난 1일부터 육아휴직 중이었다. 경찰은 "아들이 장애 판정을 받은 뒤 괴로워했다"는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