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절반, 결혼 '부정적'…"양성평등 사회 절실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2:15

 
여대생의 절반이 “결혼을 꼭 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여대생의 16%는 자녀 계획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지속가능연구소는 지난달 10~30일 전국 대학생 236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 응답자의 79.8%는 ‘저출산이 심각한 문제’라고 답했다.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자는 7.8%, 보통이라는 답변은 12.0%에 그쳤다. 심각하다고 답한 비율은 여학생(77.4%)보다 남학생(82.6%)이 높았다.

응답자들은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는 있지만 결혼과 출산에는 적극적이지 않았다.

“결혼은 꼭 해야 하는 것인가”란 질문에 응답자의 46.5%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36.3%, ‘보통이다’는 17.2%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 10명 중 4명은 “결혼을 꼭 할 필요는 없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여학생의 경우에는 ‘결혼을 꼭 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답한 비율이 47%로 ‘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인 34.5%보다 높았다. 반면 남학생의 경우에는 ‘결혼은 꼭 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60.3%로 부정적인 응답 23.9%보다 높았다.

한편 대학생들은 앞으로 평균 1.9명의 자녀를 낳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학생이 원하는 자녀 수는 1.77명으로 남학생의 2.06명보다 적었다. ‘자녀를 낳고 싶지 않다’는 답변을 한 여학생 비율은 16.0%로 남학생 6.4%보다 높았다.

안치용 2.1지속가능연구소장은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결혼과 출산에 더 소극적인 이유에 대해 새롭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며 “여학생들의 답변 속에는 일·가정 양립, 양성평등, 가정친화적 직장문화 등이 절실하다는 것이 함축돼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대생 절반 결혼 부정적’ [사진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