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최경환·윤상직 장관, 지금 물러나야”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0:59

임시 국회 일정 정상화를 위한 여야 협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23일 야당은 대여공세에 박차를 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조속한 시일 내에 운영위 소집은 물론 대상과 범위를 확정해야 한다”며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재만(총무비서관)을 비롯한 문고리 3인방, 민정수석 등을 불러 거짓해명과 회유·압력·국정농단의 실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원인 이석현 국회부의장은 이날 “총무비서관이 과거 운영위에 나온 관례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그것은 잘못된 관행”이라며 “국회는 국민의 대의기관인만큼 국민이 요구하는 자리에 총무비서관이라고 예외가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자원외교 관련 국정조사 요구도 이어졌다. 노영민 MB정부 국부유출 자원외교 진상조사위원장은 “이명박 정부의 해외 자원 개발은 단군 이래 가장 큰 국부유출 사건”이라며 “국회는 밑빠진 독에 물붓기식 무분별한 개발을 통해 국부를 유출한 데 대해 국정조사를 안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 위원장은 이어 “국정조사를 실시하기 앞서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본인들이 (자원외교 국부유출) 책임이 있는 입장에서 자리를 유지한다면 집요하게 조사를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