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 살려내!" 바티칸 성당 지붕서 농성…무슨 일이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0:44

바티칸에선 이색 농성이 벌어졌다.
현지시간으로 21일, 이탈리아의 자영업자 마르셀로 디 피니지오가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 지붕 위에서 고공 농성을 벌였다.
그는 정부가 해안가 가게의 영업 허가를 경쟁입찰 방식으로 내주면서 자신의 가게가 문닫을 지경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피니지오가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고공농성을 벌인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JTBC보도국]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