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방의 선물'배급사 상장하자마자 상한가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10:24

‘7번방의 선물’‘변호인’ 등을 배급했던 영화투자ㆍ배급사 뉴(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가 상장 첫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23일 오전 10시15분 현재 뉴는 시초가보다 14.87% 오른 1만8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첫 상장한 뉴의 시초가는 공모가(1만6300원)보다 3.1% 떨어진 1만5800원에 형성됐다. 그러나 뉴는 장이 열리자 마자 5분만에 9% 이상 오른 뒤 잠시 후 가격제한폭(상한가)까지 올랐다.

2008년 설립된 뉴는 영화 투자ㆍ배급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종합 미디어 콘텐츠 유통기업이다. 1000만 관객을 돌파한 ‘7번방의 선물’, ‘변호인’ 등의 영화를 투자ㆍ배급했다. 지난해 매출액 1221억원, 영업이익 198억원을 기록했다.

김창규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