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악성루머, 하차 소식과 맞물려…"루머 사실 아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09:53

밴드‘장기하와얼굴들’의 리더 장기하(32)가 자신에 대해 악성루머를 퍼트린 네티즌을 고소했다.

장기하는 22일 자신의 팬카페에 최근 루머에 대해 “이 이야기를 덧붙이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하는 “최근에 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기사화된 것으로 안다. 그 기사가 장대라 하차 기사와 비슷한 시기에 나오다 보니 간혹 그 둘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장대라’ 하차는 루머가 생기기 훨씬 전부터 시작한 오랜 고민을 거쳐 결정된 일이다. 루머와 관련해 말씀 드리자면 일단 루머의 시발점이 된 게시글의 내용은 처음부터 끝까지 단 한 가지도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장기하는 “그래서 처음에는 '대응할 가치가 없으나 피해 발생시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이었습니다만 이제는 루머가 확산된 정도가 워낙 커서 피해가 이미 발생했다고 판단, 고소를 한 상황입니다. 아무쪼록 수사가 순조롭게 진행돼 책임자에 대한 적절한 처벌이 이루어지고 인터넷 상에 허위 사실을 유포시키는 이들에게 본보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2년 8개월 동안 지켰던 SBS 파워FM ‘장기하의 대단한 라디오’에서 전격 하차한다. 라디오 하차와 맞물려 악성루머가 퍼지며 장기하는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장기하와얼굴들은 3년4개월 만인 지난 10월 3번째 정규앨범 ‘사람의 마음’을 발표했다. 이를 기념해 ‘사람의 마음’ 전국투어 콘서트를 했다. 27~28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앙코르 콘서트 ‘장얼의 마음’을 개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