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생존 단원고 학생 자살 시도

중앙일보

입력 2014.12.23 00:48

지면보기

종합 22면

세월호 참사 때 구조된 안산 단원고 박모(17) 양이 지난 21일 밤 우울증 약을 과다 복용하고 눈썹 정리용 칼로 손목을 그어 자살을 시도했다. 박양은 가족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에게 “친구가 보고 싶어 자살하려 했다”고 말했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박양은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