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애교로 무장! 규현에 "혼날 것 같다"더니 뽀뽀 퍼부어…유병재 반응이 '헉'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17:26

그룹 걸스데이 혜리(20)가 분대장에 선보인 애교에 이어 ‘라디오스타’ MC들에게 새로운 뽀뽀 애교를 선보여 화제다.

지난 10일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그룹 엠아이비 강남, 걸스데이 혜리, 배우 최태준, 방송인 유병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날 혜리는 MC들이 애교를 보여달라고 하자 “원래 애교가 많은 성격이 아니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혜리는 이내 자리에서 일어나 ‘곰돌이 한 마리’ 6행시에 맞춰 뽀뽀 애교를 선보였다. 혜리는 MC들이 띄워주는 운에 맞춰 “곰돌이 한 마리가, 돌아다니다가, 이렇게 쪽, 한 번 더 쪽, 마지막으로 쪽, 리플레이 쪽”이라며 라디오스타 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규현의 볼에 입을 맞추는 시늉을 했다.

특히 마지막 ‘리’자에 걸린 규현 차례가 오자 혜리는 “아이잉, 혼날 것 같아”라며 한참을 망설이다 “리플레이”라며 뽀뽀를 연이어 퍼부었다. 이에 출연진들은 혜리의 애교에 녹는 듯 소리질렀고 규현은 “리플레이 좋다”며 얼굴을 감싸고 부끄러워했다.

김국진은 “왜 혜리 혜리 하는지 알겠다”고 혜리의 애교에 흐뭇해했다. 유병재는 “아까 혜리가 '리'에서 망설이시길래 (내게 올 줄 알고) 혹시나 (기대) 했는데 역시나…”라며 아쉬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혜리’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