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엄친아 남편' 두고 조인성에 나쁜손? '겨우 가려지는 비키니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16:38

‘이현이’ [사진 카스 광고]

모델 이현이가 한 살 연하 남편의 훈훈한 모습이 공개한 가운데 조인성과 함께했던 과거 맥주 광고가 눈길을 끌고 있다.

이현이(31)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부. 좋아하는 사진이라 옛 인스타에서 소환”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현이 부부는 다정하게 손을 잡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이현이 남편은 모델 못지 않은 큰 키와 비율을 자랑하며 뛰어난 패션감각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현이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속사정쌀롱’에서 “남편은 평범한 대기업 직장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MC 허지웅은 “대기업이 평범해?”라고 발끈했고, 윤종신은 “이현이 남편이 삼성맨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MC들은 “남편이 삼성전자 근무한다” “키가 180이다” “얼굴도 잘생겼다”며 이현이의 남편을 칭찬했다.

‘이현이’ [사진 이현이 인스타그램]

한편 이현이가 과거 조인성과 촬영한 광고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현이는 과감한 비키니를 입고 등장해 ‘비키니녀’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현이는 “(광고를 촬영할 당시) 조인성이 나쁜 손을 뻗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조인성 씨가 매너가 워낙 좋아서 오히려 내가 그에게 업히고 팔을 잡아당겨 물에 빠트렸다. 내가 나쁜 손을 썼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현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