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개리, 휴대폰 저장된 이름에 폭풍 질투까지?…'수상하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10:48

‘송지효 개리’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개리(36)와 송지효(33)가 휴대폰에 저장된 상대방의 이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10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 ‘월요커플’로 활약 중인 개리·송지효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휴대폰에 각자 이름이 어떻게 저장돼 있냐’는 리포터의 질문에 개리는 망설임 없이 “난 송지효 별명이자 애칭인 ‘멍지’라고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개리는 휴대폰 화면을 보여주며 이를 확인시켜줬다.

이에 송지효는 쉽게 답하지 못하면서 머뭇거렸고, 개리가 “설마 ‘개’라고 돼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송지효는 “난 그냥 ‘강개리’ 이렇게 써 놨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송지효와 개리는 서로에게 진짜 질투를 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개리는 런닝맨에 출연했던 게스트 조정석을 지목하며 “면발 게임할때 질투가 났다. 나랑 할 때는 남동생이랑 하듯이 ‘이리로 와’ 하는데 당시엔 송지효 눈빛이 달랐다”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민망한 듯 웃었다. 이어 송지효는 “경수진씨가 출연했을 때 질투가 났다. 그때 월요커플 끝이라고 소리까지 질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지효 개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