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뉴스] 김포·파주 주민, 대북전단 금지 가처분신청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00:40

지면보기

종합 20면

김포·파주 등 북한 접경지역 주민 82명이 국민행동본부 등 4개 보수단체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주민들은 “전단 살포를 금지시키고 위반시 1회당 200만원을 지급하게 해달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