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노벨평화상 말랄라 “정치의 길 선택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00:39

업데이트 2014.12.11 01:07

지면보기

종합 20면

역대 최연소 노벨상 수상자인 파키스탄 인권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7)가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노벨평화상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모든 아이들이 교육을 받는 내 목표를 실현할 방법이 정치이고 총리가 되는 것이라면 난 그 길을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오슬로 로이터=뉴스1]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