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브리핑] 제네시스,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중앙일보

입력 2014.12.11 00:01

지면보기

경제 04면

현대자동차 제네시스가 미국·캐나다 자동차 전문기자단이 선정하는 ‘북미 올해의 차 2015’에서 승용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제네시스, 2011년 쏘나타, 2012년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에 이어 네 번째이며 제네시스(2009년), 엘란트라(2010년)가 올해의 차로 선정된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