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 석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호텔에 성경을 둔 채 출국하려다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56)이 석방됐다. 미 국무부는 21일(현지시간) 북한에 구금된 미국인 3명 중 한 명인 파울이 풀려났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9일 북한에 입국해 함경남도 청진을 여행하던 그는 성경책을 유포한 혐의로 5월 7일 출국 과정에서 체포됐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관광객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들어온 미국 공민 제프레이 에드워드 포울레는 체류기간 관광의 목적에 맞지 않게 공화국법을 위반한 행위를 감행했다”며 “해당 기관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은 북·중 국경에서 수년간 활동 중인 종교활동가들에게 경고를 주기 위해 포울레의 억류를 활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 당국은 그에게 ‘적대 행위’ 혐의를 적용해 기소할 예정이었다.

그의 석방에 따라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은 2명으로 줄었다.북한은 지난달 14일 재판을 열어 6개월째 억류해온 미국인 관광객 매튜 토드 밀러(24)에게 6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고, 2012년 11월 방북했다가 억류된 케네스 배(46)는 지난해 4월 '국가전복음모죄'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