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 수장들 2년만에 다시 만난다

중앙일보

입력

한·일 재무장관 회의가 2년만에 재개된다.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장관과 면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양국 재무장관이 따로 만난 것은 지난 2012년 11월 박재완 장관과 조지마 고리키 재무장관의 면담 이후 2년만이다.

이번에 양측은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일본 도쿄에서 만나 양국의 각종 정책현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최 부총리는 최근 한국 정부의 경제 동향과 정책 방향 등을 소개했고, 아소 부총리도 소비세 인상 등 일본 경제의 주요 이슈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총리는 또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 부조화에 따른 금융시장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일본 통화정책의 향방과 엔저 현상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완곡하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일 재무장관회의는 지난 2006년부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매년 1회 양국에서 번갈아 개최하며 2012년까지 다섯 차례 열렸다. 그러나 일본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독도 문제 등을 둘러싸고 한·일 관계가 경색되면서 중단됐다. 한일 재무장관회의가 재개되면 부총리를 수석 대표로 기재부 1차관과 분야별 담당 국장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일본 대표단을 만나 경제정책·예산·세제·금융·국고 등 양국의 현황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게 된다.

이에 앞서 최 부총리는 워싱턴 주재 한국특파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한·일 관계도 많이 위축된 상황"이라며 "정경 분리 입장에서 정치는 정치대로 풀어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고 경제관계는 양국간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을 협력해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뜻을 (아소 다로 부총리에게)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