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조인성이 던지고 조인성이 받고

중앙일보

입력 2014.09.15 00:51

업데이트 2014.09.15 01:03

지면보기

종합 27면

배우 조인성이 14일 대전 KIA전에 앞서 힘차게 시구하고 있다. 동명이인 조인성 포수(한화)가 공을 받았다. 조씨 덕분에 대전구장은 이날 시즌 8번째 매진을 기록했다. 초등학교 시절 심수창(롯데) 등과 함께 야구를 했던 조씨는 한화의 열성 팬으로 유명하다. [사진 한화 이글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