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황손 이석, 세종대왕 동상의 숨겨진 비화 공개…고고조 할아버지가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9.04 15:18

‘마지막 황손 이석’ [사진 KBS 2TV 여유만만 캡처]

마지막 황손이자 대학 교수인 이석(73)이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에 대한 비밀을 밝혔다.

4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조선의 마지막 황손 이석이 출연했다. 이날 이석은 “관악산에 올라가면 효령대군의 동상이 있다. 그 분과 내 얼굴을 합해서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을 만들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석은 “내가 세종대왕의 28대손이다. 나의 고고조 할아버지가 정조대왕이다”며 “대원군은 증조부다. 아버님인 의친왕은 기골이 장대하셨기에 예순둘에 나를 낳으셨다”고 덧붙였다.

또 이석은 CF에서 세종대왕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왕실에서 ‘진짜 광대가 되려고 하느냐’며 반대했었다. 하지만 CF에서 세종대왕 역을 맡았기 때문에 진행할 수 있었다. 찍을 동안 가슴이 뭉클했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지막 황손 이석’ [사진 KBS 2TV 여유만만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