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백성호의 현문우답

그들에게 유병언은 누구인가

중앙일보

입력 2014.05.31 00:04

업데이트 2015.01.15 16:09

지면보기

종합 30면

백성호 기자 중앙일보 종교전문기자

백성호의 현문우답’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백성호
문화스포츠부문 차장

궁금하긴 합니다. 도주 중인 세모그룹 전 회장 유병언은 대체 어떤 사람일까. 정동섭 전 침례신학대 교수를 만났습니다. 그는 8년간 구원파에 몸담으며 유병언의 통역을 맡았습니다. 곁에서 ‘일상 속의 유병언’을 겪은 겁니다. 정 교수는 몇 가지 일화를 꺼냈습니다. 사소한 일화가 때로는 전체 그림을 보여주니까요.

#풍경1 : 미국 여행에서 유병언을 수행했을 때랍니다. 시카고에서 예배를 봤답니다. 유씨가 설교를 하고, 정 교수는 영어로 통역을 했습니다. 그런데 유씨의 말이 너무 빠르고 길었습니다. 통역이 불가능할 정도였습니다. 정 교수는 “말을 조금 짧고 느리게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행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유씨는 정 교수를 계속 야단쳤습니다. “여러 사람 앞에서 나를 그렇게 무시할 수 있느냐?” 그게 요지였습니다. 함께 차를 타고 있던 사람이 정 교수를 편들어도 아무런 소용이 없었답니다.

#풍경2 : 정 교수는 유씨와 한 달간 유럽을 돈 적도 있습니다. 독일에서 구원파 간호사들을 만났습니다. 대부분 중노동으로 힘겹게 돈을 벌어 고국의 가족에게 송금하는 처지였습니다. 그들은 유씨가 온다고 거액을 모아 헌금했습니다. 유씨는 그 돈으로 바이올린 등 고가품을 사느라 수백 마르크의 돈을 일주일도 안 돼 다 써버렸답니다. 그런 유씨를 보며 간호사 대표들이 낙담해 고민에 빠질 정도였습니다. 정 교수는 “그때 유씨에 대한 존경이 실망과 환멸로 바뀌었다”고 했습니다.

#풍경3 : 귀국 후에 정 교수는 유병언의 장인 권신찬씨를 찾아갔습니다. 권씨는 유씨와 함께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를 설립한 인물입니다. “외국에서 본 유 사장의 여러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더니 권씨는 오히려 정 교수를 책망했습니다. “정 형제는 우리 모임에 함께한 지가 벌써 8년이다.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예수님의 제자들도 당시에는 예수님의 언행을 깨닫지 못하다가 나중에야 깨달았다고 한다. 그런데 유 사장의 행동을 지금 다 이해하려 하면 어떻게 하느냐?” 권신찬씨는 사위 유병언의 행동을 ‘예수의 행동’에 빗댔습니다. 정 교수는 거기에 충격을 받고, 결국 구원파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듣고 나니 더 궁금합니다. 구원파에 유병언은 대체 무엇일까요. 이단 전문가 심우영 목사를 만났습니다. 그는 20년 넘게 현장을 누비며 기독교계 이단의 실태를 조사·연구하고 있습니다. 구원파 이야기를 나누다가 심 목사는 ‘이꼴파’란 말을 꺼내더군요.

2000년 문화관광부 종교 실태조사 연구보고서에도 ‘권신찬은 초창기부터 사위 유병언을 몸(교회)의 입으로 성령에 의해 세움을 받은 자(기름 부음 받은 자)라고 치켜세웠다. 그래서 유병언은 하나님이라는 이꼴파가 생겨났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유병언=하나님’이라고 보는 측근 그룹을 구원파에서 내부적으로 ‘이꼴파’라고 불렀다는 겁니다. 경기 안성 금수원에 모인 구원파 신도들은 “10만 성도 다 잡아가도 유병언 회장은 안 된다”며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정말 유병언을 누구로 보는 걸까요.

국내에 있는 이단이나 사이비 종교, 명상단체의 교주들은 종종 주장합니다. ‘나는 하나님이다’ ‘재림 예수다’ ‘구세주다’ ‘생불(生佛)이다’라고 말입니다. 나름 정교한 교리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제게는 구별법이 하나 있습니다. 교주가 자식을 어떻게 대하는지를 봅니다. ‘살아 있는 재림 예수’도 자식에 대한 집착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교회를 물려주고, 재산을 물려주고, 직책을 물려주고, 때로는 교회가 키운 기업까지 물려줍니다. 신은 자신의 아들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혀 죽게 했습니다. ‘이 시대의 재림 예수들’도 그것만은 흉내 내기 힘든 그림의 떡인가 봅니다.

백성호 문화스포츠부문 차장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