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수학, 미술을 낳다

중앙선데이

입력 2014.05.24 16:48

지면보기

376호 33면

‘Saturation with Red Dots’(2007), Acrylic on canvas, 40.3 x 40.3 cm
2011년 파리 베르사유 궁전을 자신의 작품으로 채운 세계적인 조각가이자 개념 미술가인 베르나르 브네(Bernar Venet·73)는 작품의 영감을 수학에서 얻었다. 복잡한 수식을 배경으로 2차 함수 그래프의 아름다운 곡선에 천착한 바 있다. “수학에 대해 얼마나 알기에 이런 수식으로 작품을 만드느냐”는 질문에 그는 “과일과 꽃을 잘 그린 세잔도 식물학자는 아니었다”고 웃으며 반박한다.

베르나르 브네 개인전 5월 7일~6월 15일 서울 삼청로 갤러리 현대 신관, 문의 02-2287-3575

이번 전시에서는 쇠를 엿가락처럼 휘두른 뒤 평면으로 작업한 철제부조 ‘그립(GRIB)’ 연작과 ‘그립’을 바탕으로 한 드로잉 작품, 1960년대 수학적 도표와 순수 과학의 학술 정보를 바탕으로 한 회화 작품 등 총 30여 점을 보여준다.

※ 테블릿 PC 중앙 SUNDAY APP에서 더 많은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