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미진, "공짜로 전신 성형수술 해줄게" 유혹 다 뿌리친 사연은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권미진’.

50㎏ 이상 체중감량에 성공한 개그우먼 권미진이 성형 유혹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권미진은 22일 서울 종로구 토니로마스 광화문 점에서 열린 ‘헬스걸 권미진의 성형보다 예뻐지는 다이어트’ 출판 기념 티타임에서 성형외과의 수술 제의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권미진은 “솔직히 (성형수술) 제의를 엄청나게 받았다. 거의 모든 성형외과에서 메일을 받았던 것 같다. 메일을 보면 포토샵으로 제 얼굴을 다 고쳐놓은 뒤 ‘이렇게 바꿔줄 테니 우리 병원에서 수술해라’, ‘공짜 수술에 (모델료) 2억원을 줄 테니 우리 병원에서 해라’ 등 별 이야기가 다 있다. 전신 수술 시뮬레이션 결과까지 보내준 병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솔직히 말해서 혹하기도 했다. 슬픈 것이 외모지상주의더라. 개그우먼을 하면서도 어디 가서 ‘권미진입니다’라고 하지 않았다. ‘어느 프로그램, 어느 코너, 어느 선배 뒤에 있는’ 권미진이라고 소개했다. 그런데 살을 빼고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시고 유명해지면서 그제야 주목받는 느낌에 기쁘면서 한편으로는 슬프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권미진은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헬스 걸’을 통해 103㎏에서 50.5㎏까지 체중을 감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