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파 기자회견 "세월호 참사와 무관…희생자에 대한 책임은 해경에게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5.15 15:50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자들이 1일 경기도 안성 금수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종교 탄압을 중단해야 하며 공권력의 교회 진입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조계웅 사무국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책임은 300여 명을 구조하지 못한 해경에 더 있다. 청해진해운보다 해경 책임이 더 크다”면서 “대통령의 엄벌 지시에 의한 수사는 불공정하며 천해지에 대한 수사 수준으로 해경 수사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거 없이 살인 집단으로 매도하지 말라.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세월호 참사와 무관하다. 이미 우리는 회생할 수 없을 정도로 짓밟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