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개막, 심사위원 전도연 어깨 다 드러내고…현장 가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5.15 09:50

업데이트 2014.05.15 09:54

‘칸 영화제 개막’. [사진 칸 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칸 영화제 개막’.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전도연이 칸 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전도연은 14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남부 도시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67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전도연은 한국 배우 최초이자 아시아 배우로 유일하게 경쟁 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됐다.

전도연은 심사위원장 제인 캠피온 감독 등 다른 8인의 심사위원과 함께 나란히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전도연은 소매 부분이 레이스로 장식된 검은색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단아하면서도 기품있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14일 개막하는 제 67회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25일까지 열린다.

한편 이번 칸 영화제에 김성훈 감독의 ‘끝가지간다’, 정주리 감독의 ‘도희야’, 창 감독의 ‘표적’, 권현주 감독의 ‘숨’ 등 4편이 주요 부문에 초청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칸 영화제 개막’. [사진 칸 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