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머리 묶은 딸 "몇 가닥 안되는 머리 묶었더니~ 귀엽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4.12 13:36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처음 머리 묶은 딸’.

태어나 처음 머리를 묶고선 즐거워하는 아이가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처음 머리 묶은 딸’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몇 가닥 되지 않는 머리카락으로 멋을 부린 한 아이의 모습이 담겨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처음 머리 묶은 딸을 접한 네티즌은 “처음 머리 묶은 딸, 묶은 거 맞아?”, “처음 머리 묶은 딸, 안아주고 싶어”, “처음 머리 묶은 딸, 눈이 똘망똘망해”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