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작용 위험 약' 처방 한인의사 많다

미주중앙

입력

빠르면 9일부터 의사들만의 비밀이 최초로 공개된다. 메디케어 프로그램을 관장하는 연방정부 기관인 'CMS(Center for Medicare & Medicare Services)'는 전국 88만명의 주치의 진료기록(메디케어 파트 B)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주치의를 맹신했다는 자괴감이 들 수 있고, 의사는 대중에 '진단받는' 반대 입장에 처하게 된다. 본지는 여러차례 회의끝에 공개하기로 했다. 환자의 알 권리를 위해서다.

일부 한인 전문의들이 노인들에게 잠재적으로 위험한 약들을 다량 처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정부에 보고된 '2010년 메디케어 파트 D 처방기록' 11억 건 중 남가주 한인 의사 260명이 처방한 212만6466건을 본지가 심층 분석한 결과다.

메디케어 파트 D는 65세 이상 시니어와 장애인 등을 위한 정부 지원 처방약 보험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 한인 의사들의 처방 성향 분석은 사상 최초다. 한인 의사들의 진료기록과 노인병의학회(AGS)가 부작용 위험으로 처방을 피하라고 권고한 약물 20종을 교차검색한 결과 5개 약의 최다 처방의가 한인이었다.

또, 각 약별로 최다 처방의 상위 10명씩을 합한 200명 중에서 한인 의사는 43명으로 21.5%였다. 5명 중 1명 이상이다. 한인 인구비율이나 한인 의사 수를 감안한다면 크게 높은 수치다. 이에 반해 주류 의사들의 위험한 약 처방성향은 조심스럽다. 20개 약 중 15개 약이 가주 최다 처방약 순위에서 100위 권 밖에 있다. 주류 병원에서 잘 주지 않는 약을 일부 한인 병원에서는 다량 처방했다는 뜻이다.

더욱이 해당 약들은 당뇨병 치료제, 식욕증진제, 항우울제, 갱년기 여성 치료제 등 한인 시니어들이 상시 복용하는 약이어서 더 심각하다. 특히 제 2형 당뇨병 치료제인 글리브라이드-메트포민 HCL은 '전국 최다 처방 전문의' 1, 2, 3위가 모두 한인이었다. 가주내 톱 10 의사 중에서는 7명이 한인이다.

AGS에 따르면 이 약은 노인 환자에게 급성 저혈당을 초래할 수 있다. 그래서 이 약의 가주 전체 의사들의 처방건수는 162번째에 머물러있다. 주류 의사들은 제 2형 당뇨병 치료제로 이 약보다 메트포민(Metformin.7위)을 더 많이 처방했다.

또, 식욕증진제 '메지스트롤(Megestrol acetate)'도 가주 최다 처방의 톱 10중 5명이 한인이다. AGS는 이 약의 부작용으로 "혈전(blood clots)이 생겨 사망할 수 있다"며 처방 주의를 강력히 권고했다. 이 약의 남용 실태에 대해 가주한인약사협회 마틴 김 전 회장은 "물약이라서 노인들이 복용 정량을 지키지 않고 소화제처럼 습관적으로 마시기도 한다"고 전했다.

분석 결과는 한인사회내 뿌리깊은 약 남용의 단면이다. 환자들은 약을 맹신하고, 의사들은 환자들의 처방 요구에 순응한다. 이같은 환자-의사간 독특한 유착 관계에 대해 주류 전문의들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AGS의 마이클 스타인먼 박사는 "해당 약들이 특정 인종에 특효가 입증된 임상실험 결과는 없다"면서 "대부분 대체약이 존재하기 때문에 굳이 그 약의 복용이나 처방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같은 특정 약 처방 원인중 하나로 탐사전문보도기관 '프로퍼블리카'는 의사들의 연구부족을 꼽았다. 프로퍼블리카는 "수련의 시절의 처방과 진료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판 초기에 문제가 없던 약도 시간이 지나 부작용이 발견될 수 있기 때문에 의사들은 항상 최신 연구결과를 공부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정구현·구혜영 기자·그래픽= 이성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