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 복리후생비 삭감

중앙일보

입력 2014.04.03 00:01

지면보기

경제 06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수자원공사 등 14개 공공기관이 올해 1인당 평균 복리후생비를 250만원(지난해 294만원)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2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이들 기관은 직원 자녀의 영어캠프 교육비를 지원하거나 ‘고용세습 규정을 두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