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옆에 선 한국인 알고보니…'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팝스타 저스틴 비버(20)가 ‘사랑해요 한국’이라는 문신을 몸에 새겼다.

저스틴 비버는 25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해요 한국(I love you Korea)”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비버는 문신이 가득한 자신의 팔을 보여주고 있다. 한쪽 팔에는 하회탈과 ‘비버’를 한글로 새겨져 있다.

저스틴 비버 팬 모임 등에 따르면 하회탈은 과거 저스틴 비버의 한국 팬들이 선물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저스틴 비버는 한국의 타투이스트 조승현 씨와 찍은 사진을 올리며 “훌륭한 아티스트 조승현”이라고 칭찬했다.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설마 한국인 여자친구?”,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하회탈은 좀 안 어울린다”,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지겹다”,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저것도 중독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스틴 비버 한글 문신, 사진 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