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형 리더 34인 … 블루오션을 만들어내다

중앙선데이

입력 2014.03.09 01:49

지면보기

365호 20면

대기업 부문 수상자 ① 수상 기업·기관 ② 수상 분야 ③ 수상자
이희상 동아원 회장은 평소 “경영의 품질이 명품 제품, 명품 기업을 만든다”고 강조한다. 이 회장의 경영 품질은 지난해 또 한번 빛을 발했다. 동아원은 지난해 국내 제분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정부인증기관(JAKIM)으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받은 제품은 동아원 부산공장에서 생산하는 1등급 제분 제품 87개로 단일 플랜트로는 국내 최다 인증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동아원은 18억 인구의 무슬림 식품시장에 진출할 여건을 마련했다. 이 회장은 제분 외에 와인과 외식 사업에도 정성을 쏟고 있다. 와인바 ‘뱅가’의 경우 미국에서 발간되는 세계적 와인 전문지 ‘와인 스펙테이터’에서 수여하는 ‘레스토랑 와인리스트 어워드’를 국내 최초로 4년 연속 수상했다.

2014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대상

올해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 대상’ 대기업 부문에서는 이희상 회장(글로벌 경영 분야)을 비롯해 10명의 CEO가 상을 받는다. 이 회장은 올해로 5년 연속, 정우현 MPK그룹 회장(고객만족 경영), 김윤섭 유한양행 대표(사회책임 경영), KB금융그룹(지속가능 경영)은 4회 연속 수상이다.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은 투명 경영의 성과를 인정받아 3년 연속 상을 받는다.

정우현 회장은 MPK를 외식종합그룹으로 성장시키고 있다. 미스터피자·제시카키친·마노핀 3개 브랜드를 앞세워 현재 세계 각지에서 5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글로벌 성장의 배경에는 정 회장의 ‘품질 고집’이 있다. 예컨대 피자 매장의 경우 정 회장이 창업 초기부터 강조해온 ‘300% 룰’을 엄격히 지킨다. ‘100% 수타, 100% 홈메이드, 100% 석쇠구이’를 지키며 만들다 보니 “미스터피자 제품은 빨리 만들어 먹는 인스턴트 음식이 아니라 정성껏 만들어 먹는 슬로 푸드”라는 평가를 듣기도 한다.

김윤섭 대표는 유한양행에서 ‘샐러리맨 성공 신화’를 쓰고 있다. 1976년 공채로 입사한 김 대표는 2009년 대표로 취임했다. 이후 현금성 자산을 두 배 이상 확대시키고 지난해에는 매출도 20% 이상 늘려 제약업계 1위 자리를 되찾았다. 김 대표는 올해 새 슬로건으로 ‘일등 유한 새역사 창조’를 내세웠다. 이 슬로건에는 유한양행을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시키겠다는 구상이 담겨 있다.

임영록 KB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7월 취임한 뒤 ‘Back to the basic’을 강조하고 나섰다. 금융산업 격변기에 KB금융그룹이 한 단계 더 도약하려면 역설적으로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논리다. 그는 “경기 침체로 인한 부실 여파가 태풍처럼 몰려올 것”이라며 “지금은 덩치를 키울 때가 아니라 쓰러지지 않을 힘을 길러야 할 때”라고 강조한다. 지난해 9월 이자율을 크게 낮춰 출시한 ‘착한 대출’은 임 회장의 이런 소신이 잘 녹아든 상품으로 서민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유일한 CEO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은 직원들 사이에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불린다. 이 회장은 보수적, 남성중심적이던 증권사의 기업 문화를 인화 중시, 감성 경영 중심으로 바꿨다는 평가를 듣는다. 2004년 취임 뒤 한 달 만에 전국 109개 영업지점을 도는 강행군을 펼치며 직원들의 손을 일일이 마주잡은 일화는 유명하다. 대신증권은 구조조정이 없는 회사,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높은 회사로 유명하다. 이런 전통을 이어받아 이 회장도 재임 10년 동안 단 한번의 구조조정도 실시하지 않았다. 오히려 단기 성과가 아닌 장기적으로 생존 능력을 키우는 데 집중하면서 ‘영업점 대형화’ 등에서 큰 성과를 내고 있다.

구자균 부회장이 이끄는 LS산전은 지난해 매출 2조3519억원, 영업이익 1749억원을 달성했다. LS그룹에서 분사한 지 10년 만에 최대 실적을 올린 것이다. 기술력도 인정받아 녹색기술 인증 제1호, 최다인증 기업의 기록도 갖고 있다. 톰슨로이터가 발표한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도 3년 연속 선정됐다. 구 부회장은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키워드로 ‘컨버전스’를 강조한다. 그는 틈날 때마다 “PC분야 선도기업은 제록스였지만 IBM이 세상을 지배했고, 넷스케이프가 웹브라우저 선도자였지만 MS에 뺏겼다”며 “기술을 먼저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개발 이후에 특화된 영역으로 재창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직원들을 독려한다.

임용택 대표가 이끄는 JB우리캐피탈은 JB금융지주의 자회사로 자동차 관련 금융서비스 전문업체다. 이 회사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2011년 임 대표가 취임하면서 살아나기 시작했다. 1조원에 불과하던 자산 규모가 1년여 만에 2조5000억원으로 늘어났는가 하면 지난해 말에는 자산 규모가 3조7000억원을 넘어섰다. 임 대표는 취임 후 전국 지점을 순회하면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영업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한편으로는 자동차 할부금융, 오토론, 오토리스, 렌터카 서비스 같은 종합자동차금융서비스를 잇따라 내놓았다.

서문규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올 들어 강력하게 경영쇄신을 추진하고 있다. 부채 비율과 재무건전성 개선에 직접 나선 것이다. CEO 중심의 경영쇄신위원회를 신설해 핵심사업 강화, 부채 축소, 경영합리화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서 사장은 창조경제의 모범 사례로 주목받는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도 직접 챙긴다. 오일허브는 중국 의류상이 동대문에 옷을 사러 오는 것처럼 아시아 각국 바이어들이 원유·제품유를 구하기 위해 한국을 찾게 만드는 사업으로 주목받아 왔다.

자동차 부품 전문인 한일이화는 유양석 회장의 진두지휘 아래 2012년 2조800억원 매출(연결기준)을 올리는 등 업계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유 회장은 2008년 인도 르노닛산자동차에 부품을 공급하기 위해 한양오토를 설립한 것을 시작으로 한일브라질한일금흥한일조지아 등 5개 해외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수출 기업으로 성장할 초석도 다졌다. 유 회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매년 R&D에 매출의 일정 비율을 투자하고 있다. 연구인력도 전체 직원의 20% 이상이 되도록 유지한다.

현대성우오토모티브코리아는 1987년 고(故) 정순영 명예회장이 ‘자동차 부품 국산화의 꿈’을 갖고 설립한 부품 전문기업이다. 이 회사는 다른 회사와 달리 슬로건이 길다. ‘보이지 않기에 더 세심하게, 느낄 수 없기에 더 안전하게’를 모토로 삼는다. 품질에 완벽을 기하자는 이 정신을 앞세워 이 회사는 창립 27주년이던 지난해 매출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2007년 29개국이던 수출국가는 지난해 83개로 확대됐다. 2012년에는 수출 4억불탑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