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 공군기, 티우 관저 폭격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1면

【사이공 8일 UPI동양】월남 공군기가 8일 상오 「구엔·반·티우」 대통령의 관저인 독립궁을 폭격했다.
목격자들은 적어도 1대의 F-5전폭기가 이날 상오8시30분(현지 시간) 대통령 관저와 집무실에 폭탄 2개를 투하했으나 본관을 명중시키지 못하고 빗나갔다고 전했다.
폭격이 개시된 직후 독립궁 주변의 대공포대들이 폭격기에 사격했으나 명중하지는 않았다고 목격자들이 말했다.
독립궁 부근에 거대한 불기둥이 치솟는 것이 목격됐으나 독립궁이 직접 폭격을 당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경찰소식통은 이날 독립궁에 투하된 2개의 폭탄이 「티우」대통령의 수석참모인「보·반·캄」대령의 집무실을 명중시켜 적어도 3명이 죽고 4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