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별그대 연장 결정 "전지현·김수현 더 볼 수 있다…엔딩 바뀌나"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사진=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캡처]

 ‘별그대 연장 결정’.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1회 연장을 확정했다. 전지현과 김수현을 한 회 더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14일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연장과 관련된 모든 합의가 끝난 상황”이라며 “정확한 종영일에 대해선 알 수 없다. 소치 올림픽 중계로 결방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별그대’는 20부작으로 기획됐지만 1회 연장해 21회로 종영할 계획이다.

‘별그대’는 19일 정상 방송을 하고, 20일에는 소치 올림픽 경기 일정에 따라 달라진다.

만약 여자 컬링이 결승에 진출할 경우 경기 중계로 ‘별그대’는 결방한다.

네티즌들은 “별그대 연장 결정, 전지현과 김수현을 한 회 더 볼 수 있다, 만세!”, “별그대 연장 결정, 드디어 확정됐구나”, “별그대 연장 결정, 여자 컬링 결승 진출하면 별그대 결방이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