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수술 후 음성변화, 조기 발견해 치료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1.15 17:21

국내 연구팀이 갑상선 관련 수술 후 흔히 발생하는 합병증인 음성(목소리) 변화를 조기 발견해 치료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프로토콜을 개발했다.

서울성모병원 이비인후과 선동일 ∙ 박준욱 교수팀은 2012년 1월에서 2012년 7월까지 갑상선 암이나 종양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 242명에게 ‘갑상선 수술 전․후 음성검사 프로토콜’을 실행했다.

그 결과 수술 전․후 음성검사를 두 번 받은 환자는 36.4%인 88명, 한번만 받은 환자는 38.1%인 92명, 한 번도 받지 않은 환자 25.6%인 62명으로 수술 전․후 음성검사를 모두 할 때보다 약 두 배의 비용을 절감했다.

이번 프로토콜을 시뮬레이션 한 결과 어떤질환이 있는 상태에서 그 질병을 얼마나 잘 찾아내는가 하는 정도를 수치화 한 민감도가, 후두 질환은 82.1%, 음높이가 낮아지는 음도저하는 66.7%, 악성이 아닌 폴립과 같은 일반 성대질환인 양성성대질환과 갑상선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성대마비는 100%로 나타났다. 즉 프로토콜을 이용해 수술 전 알지 못하고 있었던 음성질환을 효과적으로 발견하고 음성질환자를 선별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갑상선 수술 전에 환자에게 설문지를 작성하게 하여 설문지 점수가 5점 이상이거나, 현재 성대 질환으로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음성을 직업으로 사용하는 환자 (가수, 배우, 아나운서, 뮤지컬 배우, 성악가 등)이면 수술 전 음성전문가와 상담을 하고 음성 관련 정밀 검사를 시행했다.

이어 갑상선 수술이 끝난 후 2주째에 다시 같은 설문지를 작성하게 한 후, 수술 시 후두 신경이 손상을 받았다 판단되거나 설문지 점수가 25점 이상인 경우에 해당되면, 수술 후 음성전문가와 상담을 하고 음성 관련 정밀검사를 시행했다.

선동일 교수는 “갑상선 수술 전후에 음성 전문가를 만나 상담을 하고 음성에 대한 정밀 검사가 필요하나, 시설과 여건이 되지 않는 병원도 많다. 시간과 치료비 부담도 많기 때문에 음성 문제를 보다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기 위해 프로토콜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목소리를 사용해야 하는 가수, 교사, 방송인 등을 직업으로 가진 환자들은 경우 음성변화가 큰 부작용이 될 수 있으므로, 이번에 개발한 프로토콜에 맞춰 갑상선 수술 환자를 치료하면 음성변화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치료 비용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갑상선학회지(THYROID) 2013년 11월호에 게재됐다.

[인기기사]

·천연물신약 처방권 논란 갈등은 이제 시작 [2014/01/15] 

·프로포폴로 여직원 성폭행한 성형외과 의사 검거 [2014/01/14] 

·의협 파업 두고 네티즌 ‘시끌’ [2014/01/14] 

·“유방암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2014/01/14] 

·“수가 인상만을 요구하는 게 아니래도!” [2014/01/14] 

이민영 기자 tia@joongang.co.kr <저작권자 ⓒ 중앙일보헬스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기사는 중앙일보헬스미디어의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앙일보헬스미디어에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