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 논란 속 박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검토

중앙일보

입력 2013.12.23 01:05

업데이트 2013.12.23 14:06

지면보기

종합 08면

청와대가 박근혜(얼굴)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또는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검토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다른 대통령들은 보통 1월 중순에 했었지만 그때 해외 일정이 있을 수 있어 취임 1주년(2월 25일)에 맞추거나 1월 초에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 기자회견 형식이 될 수도 있고 신년연설 형식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월 25일 취임 이후 국회의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대국민담화(3월 4일)를 한 차례 했을 뿐 기자회견을 한 번도 하지 않아 불통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는 ‘불통’ 주장에 강한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종전과는 다른 방법으로 소통을 해왔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회의를 하거나 현장에서 국민과 만나면 그 내용을 메모해 임종훈 민원비서관 등을 시켜 처리토록 한다. 이런 식으로 630여 건의 현장민원과 2만5448건의 서신민원이 처리됐다고 한다.

 하지만 소통 논란은 끊이질 않고 있다.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8%로 떨어졌다. 이에 청와대 내부에선 참모진이 박 대통령의 메시지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허진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