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셀카 때문에 스포일러? 방송에서 솔로 인증하나"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12.14 15:58

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사진 인스타그램]

 
‘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무한도전’을 예고했다. 그의 셀카에 포착된 이름표 때문이다.

12일 써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 많이 오던데 다들 운전 조심하고요. 난 여기서 뭐하고 있는걸까?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써니의 셀카가 담겨 있다. 빨간 드레스를 입고 새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자세히 보면 드레스에 ‘무한도전’ 이름표가 부착돼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써니가 최근 MBC ‘무한도전’이 진행했던 ‘쓸친소(쓸쓸한 친구를 소개합니다)’ 프로젝트에 참가한 것이 아닐까라며 추측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이렇게 솔로 인증하는 건가요”, “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본방 사수를 부르는구나~”, “써니 무도 이름표 포착, 방송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